:: werecovery ::

*

회복방송 상담을 원하시는 분은
“회복상담 방송의뢰”에
사연을 올려 주십시오!

*

회복모임에 참여하실 분은
“중독별 회복모임 답변광장”에
과제답변 바랍니다!


today_17 count_247602



도박중독 회복칼럼

이해왕선교사 2007-07-12 오전 8:10:53

유학 보냈더니 도박 중독이 웬말 - 어머님의 눈물 절규


* 아들 6 개월 만에 5만 불 날려, 명문대 졸업 못하고 한국으로

"미안해 엄마 나 찾지마."

지난 달 남가주 한 명문대학 졸업을 앞둔 아들로 부터 국제전화를 받은 어머니는 가슴이 철렁 내려앉았다. 숨 가쁘고 떨리는 아들의 목소리가 이어졌다.

"나 빚쟁이에게 쫓기고 있어…."

아들은 울먹이며 전화를 끊었다.

며칠 있으면 대학졸업식장에서 아들을 부둥켜안고 기쁨을 함께 할 것을 상상했던 어머는 그대로 주저앉고 말았다.

자신의 모든 것을 포기하고 “아메리칸 드림”을 이루라며 미국유학을 보낸 금지옥엽 아들이었다.
아들은 열심히 공부해 명문대학에서도 성적이 좋았다.

“도대체 무슨 일인가. 빚쟁이라니.”

여기저기 전화를 했지만 아들과 다시 연락이 닿지 않았다.
아침이 되자 비행기 표를 예약하고 짐을 꾸렸다.

공항으로 가면서 비행기에 몸을 실은 10시간 동안 어머니는 속이 시꺼멓게 타들어 갔다.

풍족하지는 않지만 적지 않은 돈을 보내줬는데 왜 돈을 빌렸는지가 궁금했다.
끔찍한 사채업자의 모습이 떠올랐다.

별의별 상상이 스치는 동안 김씨는 “제발 살아만 있어달라”고 기도했다.

LA에 도착하자마자 여기저기 물어 한인타운 8가에 위치한 파출소를 찾아 아들을 찾아달라고 애원했다.

파출소 통역관은 안절부절하는 어머니에게 아들의 전화번호를 받아 메시지를 남겼다.

"어머니가 여기 미국까지 오셨다. 어머니는 숨넘어가기 직전이다. 꼭 연락해!"

아들에게서 연락이 왔다.
하지만 아들은 "빚 때문에 납치됐다. 몸값을 보내달라"는 말만 되풀이했다.

소셜워커 출신인 곽 통역관은 이내 그가 도박에 빠져있다는 것을 직감했다.
어머니에게는 “납치당하지는 않은 것 같다”고 안심시켰다.

곽 통역관은 아들을 설득했고 어머니와 아들은 LA 한인타운 한 식당에서 만났다.

"엄마 나 사실은 도박했어."

아들은 6개월 전부터 친구들과 LA인근 카지노와 라스베이거스로 놀러가 재미삼아 도박을 했다.
그리곤 “수렁”에 빠졌다.

등록금 4만 달러를 탕진했다. 게다가 사채업자에게 1만 달러까지 빚을 졌던 것이다.

어머니는 별 탈 없는 아들을 보고 안도의 한숨을 쉬면서도 가슴이 꽉 막혔다.
똑똑하고 착한 아들이 이렇게 무너질 수가 있다니.

"도박에 손을 댄 이상 이대로 둘 수는 없을 것 같아요." 하시며
어머니는 며칠 뒤 아들과 한국으로 돌아갔다.

    (이상은 2007년 7월 11일자 미주 중앙일보에 신승우 기자가 올린 기사이다)
미주 중앙일보 - “유학 보냈더니 도박 중독 웬말"  태평양 건너온 어머니 눈물의 절규



 

이해왕선교사

이 기사를 읽으면서,중독 회복을 돕는 한 사람으로서 안타까운 마음이 생겼습니다.회복으로 안내하는 내용 한 줄만 더 소개 했었으면 얼마나 좋았을 까? 모든 중독문제는 그냥 놔두면 잡초모양 자꾸만 번지고 자라기 때문입니다. 이런 경우에 처한 부모님들은 반듯이 자녀를 회복으로 안내해야만~재발을 막을 수 있을 것입니다.

2007-07-12 오전 8:18:01

다음글 :

도박과 공금유용

이전글 :

도박 - 여성과 남성 무엇이 다른가!


 

All contents (c) Copyright 2004 WERECOVERY reserved.
For help with your payment, contact / counsel@irecovery.org